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경희의료원 교육협력 중앙병원

김해에는 경희의료원 교육협력 중앙병원이 있습니다.

login member sitemap
  • 척추센터
  • 진료과/의료진
  • 병원이용안내
    • 찾아오시는길
    • 본원둘러보기
    • 고객의소리
    • 주차안내
    • 편의시설
    • 주요전화번호
    • 층별안내
    • 경희의료원 교육협력 중앙병원 장례식장
  • 진료안내
    • 외래/입원/응급진료
    • 면회안내
    • 가정간호
    • 증명서발급
    • 비급여안내
  • 건강정보
    • 건강칼럼
    • 건강강좌
    • 첨단장비
  • 본원소개
    • 소개
    • 이사장인사말
    • 연혁
    • 미션/비젼
    • 공지사항
    • 채용공고
    • 언론홍보

건강정보

Page   건강정보_건강칼럼

건강칼럼

뷰페이지
아프리카 교민 사망 원인, ‘리프트밸리열’?
질병관리본부는 아프리카 감비아 거주 교민 1명이 리프트밸리열로 추정되는 감염병으로 사망함에 따라 감비아, 세네갈 지역 방문 시 감염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사망자는 감비아 거주 한국인 남성(52세)으로 12월 초(12.5∼12) 감비아, 세네갈, 기니비사우 지역을 여행했으며 여행 후 기침, 발열 등의 증상으로 감비아 현지 병원에 입원하여 중증 말라리아 진단을 받고 치료받던 중, 출혈 경향 등 증세가 악화되어 세네갈의 한 병원으로 후송되어 치료 중 사망했다. 사망자는 사망 전 시행한 혈액검사에서 리프트밸리열 항체 양성으로 확인됐다.

열

이번 리프트밸리열 발생 사례는 감비아에서 2002년 이후 첫 발생으로 최근 현지 유행발생 보고는 없었다.

리프트밸리열은 플레보바이러스(phlebovirus)에 속하는 리프트밸리열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하는 인수 공통 감염질환으로, 2∼6일의 잠복기를 거쳐 감기와 비슷한 열, 근육통, 관절통, 두통 같은 증상을 나타내나, 일부 중증 환자(환자의 약 8∼10%)는 출혈 증상을 보이며 사망에 이를 수 있는 급성 발열성 출혈열 질환이다.

바이러스에 대한 치료제는 없고 증상에 대한 치료만 가능하며, 인체감염 예방 백신은 아직 상용화되어 있지 않으므로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관건이다.

리프트밸리열은 감염된 모기에 물리거나 감염된 동물(소, 염소, 양, 낙타, 영양 등 반추동물)의 혈액 또는 조직에 접촉하여 감염되므로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위험지역(모리타니아, 세네갈, 감비아, 수단, 남수단, 케냐, 탄자니아, 잠비아, 짐바브웨, 모잠비크, 마다가스카르, 나미비아, 남아프리카, 예멘)에서 감염된 동물의 혈액, 체액 및 사체 접촉을 피해야 하며, 모기기피제 등을 사용하여 모기 물림을 예방하는 등 감염예방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나이지리아에서 리프트밸리열과 유사한 급성발열성 출혈열 질환인 ‘라싸열’이 유행하고 있어, 현지에서 야생쥐 및 그 배설물을 피하고, 현지에서 의료기관을 방문할 경우 환자의 혈액 등과 접촉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목록
     
이전글 독감 진단받은 성인, 심장마비 위험 높다
다음글 오메가-3, 심장질환 예방 효과 의미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