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경희의료원 교육협력 중앙병원

김해에는 경희의료원 교육협력 중앙병원이 있습니다.

login member sitemap
  • 척추센터
  • 진료과/의료진
  • 병원이용안내
    • 찾아오시는길
    • 본원둘러보기
    • 고객의소리
    • 주차안내
    • 편의시설
    • 주요전화번호
    • 층별안내
    • 경희의료원 교육협력 중앙병원 장례식장
  • 진료안내
    • 외래/입원/응급진료
    • 면회안내
    • 가정간호
    • 증명서발급
    • 비급여안내
  • 건강정보
    • 건강칼럼
    • 건강강좌
    • 첨단장비
  • 본원소개
    • 소개
    • 이사장인사말
    • 연혁
    • 미션/비젼
    • 공지사항
    • 채용공고
    • 언론홍보

건강정보

Page   건강정보_건강칼럼

건강칼럼

뷰페이지
만병의 근원 담배, ‘청력’에도 악영향 미친다
흡연이 청력에도 악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담배 연기가 소리를 듣는 청세포에 손상을 줄 가능성이 있으며, 금연하면 청력 저하의 위험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담배 피우는 남자

일본 국립 국제의료연구센터는 일본 관동 지역 8개 기업에 근무하는 20~64세 남녀 5만195명의 흡연 여부를 포함한 2008~2010년의 검진 데이터를 제공받아, 청력 저하 발생 여부를 2016년 봄까지 추적 조사했다. 연구 기간 동안 3500여 명이 고음을, 1600여 명이 저음을 듣기 어려워지는 청력 저하 증상이 나타났다.

연구팀이 연령과 고혈압, 당뇨병의 유무 등을 토대로 분석한 결과, 피우는 담배의 개수가 많을수록 청력이 저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담배를 하루 21개 이상 피우는 사람은 피우지 않는 사람에 비해 청력 저하가 고음역에서 1.7배, 저음역에서 4배 많이 나타났다. 5년 이상 금연 중인 사람의 청력 저하 위험은 비흡연자와 거의 같았다.

연구팀은 “니코틴의 독성 및 혈류 악화 등으로 인해 내이 세포의 기능이 떨어지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최근 보급되고 있는 가열식 담배(전자 담배)도 니코틴을 함유하고 있으므로, 청력 저하의 위험을 높일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목록
     
이전글 미세먼지 나쁨, 노출 최소화·기저질환 관리 필수
다음글 미세먼지 마스크, ‘KF80’ 이상, 초미세먼지 차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