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경희의료원 교육협력 중앙병원

김해에는 경희의료원 교육협력 중앙병원이 있습니다.

login member sitemap
  • 척추센터
  • 진료과/의료진
  • 병원이용안내
    • 찾아오시는길
    • 본원둘러보기
    • 고객의소리
    • 주차안내
    • 편의시설
    • 주요전화번호
    • 층별안내
    • 경희의료원 교육협력 중앙병원 장례식장
  • 진료안내
    • 외래/입원/응급진료
    • 면회안내
    • 가정간호
    • 증명서발급
    • 비급여안내
  • 건강정보
    • 건강칼럼
    • 건강강좌
    • 첨단장비
  • 본원소개
    • 소개
    • 이사장인사말
    • 연혁
    • 미션/비젼
    • 공지사항
    • 채용공고
    • 언론홍보

건강정보

Page   건강정보_건강칼럼

건강칼럼

뷰페이지
BRCA 변이 유전자 보유 남성, 각종 암 위험 증가
암 유발 유전자로 알려진 brca1과 brca2 유전자 변이가 있는 남성은 암 발병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스라엘 라빈 메디컬 센터의 데이비드 마르겔 박사 연구팀은 3년간 brca1 보유자 117명과 brca2 보유자 79명을 대상으로 전립선암, 유방암, 대장암, 췌장암, 피부암 발병에 대해 조사했다.

얼굴을 감싸 쥔 남성

그 결과 34명(17%)에서 46건의 유전자 변이가 발견됐으며, 이 중 13명이 선별 검사에서 암으로 진단됐다. 암종별로는 전립선암 9건, 췌장암 2건, 피부암 2건이었으며 모두 치료가 가능한 초기 단계에서 발견됐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brca 유전자 이상 환자들의 암 등 악성질환 발병률은 유대인 이스라엘 남성 인구의 전체 발병률에 비해 유의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립선암, 피부암(흑색종), 췌장암, 유방암의 발병률이 높았으며 대장암과는 연관성이 나타나지 않았다.

연구팀은 "brca 유전자 이상이 있는 환자에 대한 선별 검사는 조기 치료가 가능한 단계에서 암을 발견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선별 검사가 사망률에 미치는 효과 등을 검증하기 위해서는 장기간의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jama 종양학(oncology)’에 발표됐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목록
     
이전글 생과일과 채소, 정신 건강에 유익
다음글 미세먼지로 이민 고려? 서울시의 미세먼지 대응책